여자친구한테 강제 일밍아웃 될 뻔한 썰.ssul


씨발 지금도 떨리는 이 마음을 감출 수가 없다

같이 커피마시다가 흡연하고 화장실 갔다 왔는데 

여자친구가 갑자기 진짜 개씨1발 앞뒤 아무 말 없이 

"땅크땅크 부릉부릉" real 이 단어만 던졌다.

한 3초정도 멍하니 있다가 월드오브탱크? 이지랄했는데 

갑자기 ㅡㅡ 미친년이 또 "땅크땅크 부릉부릉" 이지랄해서 

그게 뭔데 라고하니깐 "땅크땅크 몰라? " 라고 해서 

계엄군? 이지랄 떨었는데 

일베 모르냐고 돌직구 날려서 

모른다고 일단 ㅌㅌ했다. 

그러니까 여친이 일베 들어가봤는데 여성혐오 이런거 해서 존나 싫다고 괜히 들으라는듯이 말함.



근데 여자친구 눈치챈듯
(계엄군 드립친게 실수였다 시발)



난 어디가서 일베하고 다닌다고는 말 안하지만

누가 일베하냐고 물어보는게 이렇게 눈치보이는지 몰랐다 ㅆㅂ 




삼줄요약

1.여친이 갑자기 병신같이 땅크땅크부릉부릉 거림
2.월드오브탱크?, 계엄군? 이지랄거리면서 순수한척 하다 여친이 일베모르냐고 돌직구
3.병신처럼 말더듬다 운지예약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