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중딩때 산란기 ssul.


그것은 바로 ㅈㅁ 뿌리기

중딩때 그렇게 많이 다니던 독서실 거긴 마치 산란기때 돌아오는 돌고래의 산란터이자 교배장소였다.

때는 오전 아침부터 가서 자리를 잡으면 애들이 거의 오는 경우는 드물다.

독서실에 간 나는 느긋하게 잠을 잔뒤 3층에있는 여자화장실로 들어간다. 이때 중요한게 아무도 자신을 봐서도 안된다는점.

일단 화장실로 들어가서 변기칸에 자리를 잡고 문을 잠그면 나갈때 까지는 절때 걸리지 않는다.

그리고 그러게 여자가 들어올때까지 기다린다.

여자가 들어오면 오만 상상을 다하며 딸을 친다. 여기까진 정상일 것이다. 하지만 여기선 난 조금 테크트리를 탔다.

내 변기칸은 오른쪽 분출이 임박해오자 난 왼쪽칸으로 ㅈㅈ를 돌린뒤 여자 얼굴에 뿌리는 상상을 하며 물을 두루마리

휴지위에 뿌리거나 앉으면 바로 보이는 입구 쪽에 뿌린다. 

ㅋㅋㅋ 뿌리고 어렵게 탈출을 해서 다시 앉아서 여자들이 "아.. 이거뭐야" 이러면서 휴지를 쓸생각을 하면 너무 짜릿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