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과 화장실에서 고딩때 아다뗀설


예전에 고딩때 이빨 좀 누래진것같아서 스케일링하러 치과에 가기로 했어.

그때는 내 첫사랑과 존나 순수하게 연애를 하고있었을때 였는데
연애초짜 좆순수 고딩때라 키스는 개뿔 손만 겨우 잡고 다니는 사이였어..
연애초짜여서 겉으로는 더이상의 스킨십을 시도 못했지만 마음만큼은 맨날 아다떼고싶다! 세크스!!세크스!! 할때였지
그래도 서로 어색하거나 그렇지는 않았고 존나 티격태격 츤츤돋았다.

다시 본문으로 돌아오면
당연히 난 여친보고 같이 가자고 했고
또 이 암캐년은 존나 츤츤되면서 "아 신발 그런데는 너 혼자좀 가라고! ㅡㅡ"이지랄 하면서
존나 곱게 차려입고 나오더라

여름이라 존나 쎽스했고
고딩년주제에 몸매가 존나 돋보였다....(가슴은 그리 큰 건아니였고 한 b정도 딱 괜찮은 사이즈였다)
신발년이 맨날 교복만 쳐입다가 이렇게 쎽쓰하게 입고 오니깐
혈기왕성한 나로써는 존나 꼴렸고 속으로 존나 섹드립칠까말까 존나게 고민만하면서 존나 시시껄껄한 대화만 나누고
그렇게 치과에 도착했어


조금 큰 건물에 있는 치과여서 엘베를 타고 12층까지를 올라가야 했는데
방학이고 오전이다보니 사람도 없고 텅텅비어있어서 뭔가 존나 우리만의 공간이 된듯 약간 긴장이 됐지 ㅎㅎ
그렇게 조용한 건물에 둘이서 엘베를 타고 올라가다보니 뭔가 조용해지고 쎅스스러운 분위기가 되었는데
여친은 또 쑥쓰러'운지' 존나 굳어서 층올라가는것만 뻔히 보고있더라... 신발.. 그때 옆을 봤는데..
여친의 맨드러운 가슴맨살이 보였고.... 신발 진짜 이때 발기될뻔했다.......
그렇게 여친의 가슴맨살을 힐긋 본 걸 가지고 므훗한 상상으로 연결될 뻔할때에 마침 엘베가 도착을 했고
치과에 들어가 접수를 했어.


스케일링이라 간단한 치료였고, 사람들도 얼마없었기에
바로 치료를 시작했고 좆같이 이빨이 갈리고 나니 존나 깨끗해져있더라 ㅋㅋ

그렇게 치료를 받고 나오는데 여친이 뭔가 뾰롱퉁해있는것 같았고
난 속으로 '뭐지?'하고 생각만하고 계산을 한뒤
여친이랑 치과를 나오면서 약간 애교석인 말로(미안;;) "왜에에~ 뭔일 이써?" 했다
이새키가 ㅋㅋ존나 정색빨면서 "간호사언니들 예쁘든? 어휴..누가보면 로또라도 당첨된줄알게따? ㅡㅡ;"이지랄 ㅋㅋ
난 너무 귀여운 나머지 "ㅋㅋㅋ 아니양~~ 니가슴이 더 귀여웡!" 이지랄해버리고 말았다...
신발 아까부터 존나 섹드립을 속으로 생각만하다가 처음으로 내뱉은거지 ㅋㅋ

근데 난 얘가 "미친놈 ㅉㅉ"이런식으로 받을줄알았는데
갑자기 뭔가 말이없어지고 존나 부끄러워하는것같더라..아오..그냥 장난식으로 친 섹드립에 그렇게 부끄러워하는걸 보니
내 자*는 더이상 가만히 있지를 않았고 야외딸이라도 칠것같은 미친 욕구가 온몸에 솟구쳤다..
그래서 신발 속으로 '안되겠다..신발 오늘 키스해야겠다...신발....'이라고 결심을 했고
내가 먼저 적막을 깨고 "야 잠시 2층에 내려서 화장실좀 들렀다 가자..."라고 했다..
엘베에서 시도하면 왠지 cctv라던지 누가 들어올것같아서 뭔가 쫄렸고... 사람도 없는 2층화장실쪽 앞에서 시도를 하려 한거였다..

여친은 "그러던지.."이렇게 대답을 했고
우리는 2층에 내려서 화장실로 갔다. 역시 내 예상대로 2층은 사람들도 없었고
그걸 확인함과 동시에 내 심장은 진짜 미친듯이 쿵쾅쿵쾅뛰기 시작했다...
신발 명불허전 연애초짜 밥신이라 "야..잠시만.."을 외치고 바로 뽀뽀를 했다...ㅋㅋㅋ
여친은 놀란듯 "어!윽엑.."을 시전했고

난 존나 본것있어서 또 뽀뽀하고 나니 용기가 생겨서 그 삘을 토대로 혀를 집어넣었다...
존나 뭔가 여친도 기다렸던걸까...여친도 내 키스를 받아들였고 신발 진짜 서로 첫키스를 하는데
내 자*는 진짜 내 인생에서 최고로 단단해지고 화가난듯 축축해지기 시작했다...
나도 그런 내자*가 너무 의식이돼서 처음에 키스를 하면서 엉덩이를 뒤로 뻈었는데
키스를하다보니 너무 삘을 받아서 일부러 '신발!나 발기했어 느껴봐 신발!! 헠헠'이런 심정으로 여친의 배에다가 아예 밀착시키고
문댔다 ㅋㅋㅋㅋㅋㅋㅋㅋ

신발 진짜 쌀것같은 심정이였고 문대다보니깐 여친도 의식하고 우리는 서로 존나 뜨거워졌다...
여친이 가만히 받아들이니깐 난 더 흥분되었고 '아..아다를 뗼까?'라는 생각이 스멀스멀 올라오기 시작했고..
그생각은 이내 확신으로 바뀌고 나에게 장소나 누가 보는것따위는 중요치 않게 되었다...
내 머리속에는 오로지 지금 느껴지는 여친의 입술과 혀 그리고 내몸과 맞닿고 있는 맨들맨들한 그녀의 가슴과 그녀의 바지속에 숨겨져있는 그것을 정복하고 자 하는 마음 뿐이였다...

그렇게 난 잠시 키스를 멈추고 여친에게 "잠시만 여기 들어와바 "하면서
남자화장실로 인도했고 여친은 처음엔"미쳤어?! "하며 주위를 의식하고 쑦쓰러운듯했지만
나의 진심이 보였는지 "왜..? 여긴.."하며 들어오게 되었다..

난 또 여기서 좆신발 연애를 드라마나 영화로 배운티를 내면서 "나 한번만 믿어봐..."하면서 씹오글대사를 쳤고
여친은 약간 피식하는듯했다..
난 1분1초가 급박했기에 바로 다시 키스에 들어갔고 (정말 난 내가 그렇게 자연스럽게 막 할줄은 꿈에도 몰랐다..역시 인간의 본능이란...)
여친의 옷속으로 손을 넣어 가슴을 만지면서 우리는 화장실칸으로 들어갔다..
여친은 처음에는 '헉'하는 느낌이였지만 이내 여친도 분위기에 압도되어서 날 받아들였고
난 진짜 난생처음하는 짓임에도 불구하고 최대한 자연스럽게 이어나갔다..
정말 손이 달달떨렸고...내 자*는 매우 분노해서 진짜 난 쿠퍼액을 그렇게 많이 뽑을수있는지를 그때 처음알았다..
그때의 기분이란...크....신발...난 그 말랑한 그녀의 가슴을 만지며 다시 키스에 들어갔고
최대한 예를 갖추며 서서히 그녀의 옷을 벗기기 시작했다.

그전까지는 솔직히 주위가 의식이 되고 빨리빨리였다면
이제는 뭔가 안정감을 찾고 '왠지 밖이니깐 존나 더꼴린다'같은 야동의 주인공이 된듯한 느낌을 받으며
존나게 꼴리기 시작했고
여친의 팬티를 급속도로 벗긴뒤 거친숨을 몰아쉬며 내팬티도 벗으며 뭐 여친의 보*를 조심스레 한번 훑어만지고
내자*를 잡고 막 밀어넣었다..
처음에는 막 겉에서 허좆질 쿠퍼액만 칠하다가 구멍을 찾고 집어넣었고 ..
집어넣음과 동시에 난생처음 맡보는 보*에 '진짜 신발 난 여기서 죽어도 소원없다'하며
더 거칠게 키스를 하며 "사랑해"를 속삭였다... .

진짜 밖아되면서 여친의 가슴을 보는데 진짜 그렇게 뽀얗고 이쁘고 촉감이 좋을수있을까...
정말 다 빨아먹고 싶은 기분이였고 그때의 여친의 얼굴은 너무나도 귀엽고 사랑스러웠다...

그런데 그러다가..내속에서 진짜 쌀것같은 기분이 들었고.
진짜 질싸는 진짜 아니라고 생각했기에 바로 빼고 휴지를 급히 뽑은뒤 휴지랑 내 손에다가 싸버렸다..

"휴............" 싸는 순간의 절정과 동시에 정말 온만가지의 생각이 들기 시작했는데..

그때느낀 감정이 정말 내 인생의 최고의 현자가 아니였을까..?


쓰다보니 현자타임와서 이만 마무리.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