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딩ㅅㅅ썰입니다.


안녕하세요 썰즈넷 눈팅만하다가 너무 심심해서 쓰게됩니다.

저는 지금 24살입니다.

말투는 반말이렇게하면 좀 토나와서 잘못하겠고 제 스타일대로 쓰겠습니다.


2009년 11월쯤 요리학원을 다니게됐는데, 요리학원 특성상 나이대가 10대에서 50대까지 나이대가 골고루

있었는데, 그중 10대는 딱 한명 고등학생 고3인 여자애가 다녔습니다, 공고에 다닌다고 했었고 귀염상에 애교가 많은 애길래

아 쟤한번 먹고싶다.. 이렇게 생각만했지 그냥 지나가면서 인사도 안하고 지냈습니다.

학원초반에 요리선생이 늘 해왔던거라며 자기소개를 준비하라고 했습니다. 그래서 저도 역시 그냥 평범하게 자기소개를 준비

갔죠, 그아이가 제일 마지막에 했던걸로 기억나는데요 제일 막내이고 또 좀 수줍음이 많은 여자애라 귀엽게 자기소개를

하는모습을 보며 미소를 짓던게 기억에 나네요,

이야기가 이상한데로 흐르네요, 이런건 처음적어봐서 어렵네요;

아무튼 자기소개를 하니 사람들이 하나둘 말을걸고 나이대별로 친해지는 분위기가 형성 되더라고요, 저는 그때 21살이니까

30살 누나를 주축으로 20대 사람들끼리 무리가 형성되더라고요, 저는 그때 여자친구도있고, 질도안좋은사람들인게 보여서

그냥 인사만하고 네네^^;; 하면서 가식적으로 지내는데 실기를 시작하니까 우연히 그 고등학생이랑 같은조가 되었습니다,

'와 신기하다... 개년 존나**고싶다'라고 생각은 했지만 여자친구한테 걸리면 좆되니까 그냥 인사*도만 하면서 지냈는데

그날실기준비하려고 가방챙기는데 30살 누나가 말을걸더라고요?

'오늘 술한잔 하기로했는데 너도갈래?'이런식으로요 그래서

네 라고 가식적으로 말하긴했는데 바로후회했습니다..

실기하는동안 내내

'아시발 저돼지년이랑 술을왜먹어...'

'시발돼지년 죽여버려'

'시발...돼지년'

'십돼지년 개년'

뭐이런생각을 하고있었죠

근데 그 같은조에서 실기하던 고3여자애가

아줌마들이랑 같은조여서 눈치가 보여서인지

작은목소리로

오빠도 오늘 술마시러 가냐고

이러길래 이시발년도 가고싶은데 부러워서 술못먹으니까 지랄하나? 아시발존나가기싫다

이생각으로 친구들이랑 약속있는걸 깜빡했다고 못갈거같다고 하니까

아쉬운표정을 짓더라고요 그래서 그냥 무시하고

집에 가려는데 그 돼지가 너어디가냐고해서 아친구랑약속있는걸 까먹었다고 죄송하다고하니까

뭐라고하는데 그냥 무시하고 집에왔습니다. 그리고 여자친구랑 문자로

돼지가 작업건다고 무섭다고 막 욕을하는데 여자친구가 그래도 사람들이랑 친해지는게 좋지않겠냐고 해서

아근데 귀찮다 어쩐다 하면서 컴퓨터를 하는데 전화가 오더라고요 그래서

받았더니 다들 날 기다리네 어쩌네 하면서 빨리오라고 하더라고요?

그래서 밥도먹었겠다 여친도 뭐라안하겠다해서 아지금 친구들이랑 헤어졌다고 죄송해서 계속 마음에 걸렸다고 지금간다고

하고 반바지에 쪼리신고 대충갔습니다.

가니까 다들 반기는 분위기더라고요? 그래서 앉자마자 막 술을마시라고 해서

저는 술못한다고 제가 알아서먹는다고 하는데

앉자마자 술게임을 하자는거에요 그래서 아 그래 뭐 어색하니까

이러고있는데 진실게임을 하자고 하더라고요 그래서 하는데 분위기가 딱 나한테 뭐 하려고 하는구나 하고 느낌이오더라고요

그래서 네 물어보세요 하니까

바로 여자친구있어? 라고해서 네

이러니까 아... 이러면서 5초정도 정적에 다들 고등학생을 처다보더라고요?

그래서 아 쟤가 나좋아하는구나 시발년 존나**어야겠다 씨팔 ㅋㅋ 이렇게 생각했던거같애요

그래서 아그럼 제차례죠 하면서 진실게임으로 야부리를 막 털기시작했습니다,

다들 술에취해있고 저는 맨정신이니까 게임 한번도안걸리고 딱 처음 한잔마시고 한잔도 안마시고

다들 취할때까지 막 뽀뽀시키고 다들 술에 취하게 만드니까 이게뭐하는건가... 싶은데

그쯤되니까 파하는 분위기더라고요 그래서 그래 잘됐다 집에나가자 아시발 시간 존나아깝다 이생각하고 일어나서 집에가는데

돼지가 저보고 고3여자애 집에 데려다 주라고 하더라고요 그때가 새벽이였는데 아 네 하고

너집어디야 이러니까 걸어서 갈 거리가 아니더라고요;;

그래서 아그럼 택시비있어? 이러니까 아 걸어갈거에요^^

이러길래 아 뭐 이런저런 얘기를하는데 다들 집에 갔더라고요

그래서 아 그럼 걸어가 잘가~ 하는데

오빠 저 술좀사주세요 이러는거에요 그래서 응? 나돈없어 이러니까

저..티머니에 8천원있어요... 이랬나 ㅋㅋㅋㅋ

그래서 티머니 받아서 맥주를 사니까 걔가 오빠저는 소주마실래요

이러면서 소주를 사더라고요 그래서 저는 맥주를 사고 걔는 소주만 사서

공원에 갔습니다.. 아 힘드네요 한번에적는거 사람들 1 2 나눠서적는거보고 싫어했는데 그런이유가 있었네요 아무튼

그아이는 소주를 마시고 맥주를 안주삼아 먹더라고요? 공고라 다르구나 거기다가 저는 카스레드 막 맛대가리 없는 맥주라서

맛없는데 잘됐다 해서 안마시는데 그아이가 갑자기 뭐 자기집 힘든거부터 자기얘기를 하는데 되게 불쌍한아이더라고요

그래서 아.. 그래 응 ㅇㅇ ㅇㅇㅇ ㄱㅇㅇㅇㅇㅇㅇ

하면서 대충들어주다가 너무 졸려서

이제 그만일어나자 이러니까

오빠 오늘 안들어가면 안되요? 이러는거에요

근데 저는 여자친구 있으니까 예전에도 떡치다 걸린게 몇번있어서

안되 나 집에가야되 하면서 실갱이를 했습니다. ㅋㅋ 지금생각해보면 ㅋㅋ진짜 병신같네

나는 안간다 걔는 자꾸 오빠랑 같이있고싶다는거 막 뛰어서 도망가고 소리지르면서 가라고!! 하다가 지쳐서

아그래그래 가 가자 너 미성년자니까 안되잖아 이러면서

아무모텔이나 끌고 가니까 역시나 신분증 검사를하더라고요

그래서 봐 안되지? 너얼른가

뭐 이러니까

오빠.. 얼마있어요?.. 이러더라고요?

그래서 나 ? 5만원이러니까

아.. 그럼 티머니에.. 돈남은걸로 저 뚤리는데 아는데....하더라고요ㅋㅋㅋㅋㅋ

그래서 에이 시발 모르겠다해서 택시타고 걔티머니 찍고 모텔에 가니까 민증검사를 또 하는데

이모! 나알잖아! 이러니까 힐끔보더니 키를 주시더라고요;;;

그래서 들어가서 같이 샤워하고 ㅅㅅ를 하는데

와 고딩도 걸레인지 아닌지모르겠지만 아무튼 고딩 ㅂㅈ는 다른게 막

너덜너덜하지도않고 막 진짜 쫀득쫀득한느낌? 그니까

삽입을하면

아 스토리 진행은 들어가니까 막상 어색하더라고요.. 그래서

나씻고올게 하고 씻고있는데 오빠.. 하면서 쓱 하고 들어오더니 부끄러** 절 껴안고만 있더라고요

그래서 그럼 못씻으니까 일로와봐하면서 몸 구석구석 닦아주고 입으로 한번 해달라니까 한번도 안해봤다고 안해주더라고요

근데 저는 입으로안해주면 못하는 타입이라.. 에시발년 안해 개시발년 하고 저먼저 씻고 씻고나와서 티비보고있으니까

나와서 옆에 쓱 하고 눕더라고요 그래서 티비를 끄고 키스를 하면서 손으로 ㅂㅈ를만지는데 와 정말 나이트나 클럽에서 만난

애들 ㅂㅈ랑은 다르게 쫍고 소음순과 대음순 사이 살이 작고 ㅂㅈ냄새도 없고 털도 조금 밖에 없더라고요

근데 저는 입으로 안해주면 못하는 타입이라..

ㅇㅇ야 근데 나 입으로안해주면 못해..

하니까

아.. 오빠저 한번도 안해봤어요 하길래 그냥 어깨 푹 누르니까 어색하게 하는데 그 어색한 느낌이 더 좋았습니다

이빨로 긁고 잘 못하길래 차근차근 설명하면서 해주는데

오빠 이거 왜 계속커져요.. 하는데 귀엽더라고요

그래서 저도 입으로 해주려고 내려갔는데 ㅂㅈ살이 많은 ㅂㅈ더라고요 막 입을 다덮는..

그리고 삽입을하는데 진짜 쫍아서 안들어가는데 꽉 안아주면서 키스를 하면서 삽입을 하니까

진짜 아파하면서 하는데 목소리가 강아지같았던걸로 기억합니다

미야! 미야! 하는데 이게뭐지.. 하면서 태어나서 가장객관적으로 한 ㅅㅅ라고 생각합니다ㅋ 아무튼

미야 미야 하면서 삽입하다가 제 위에 올리니까 아랫배를 잡으면서 허리를 피질못하더라고요

그래서 재미가없어서 다시 정상위로 하는데 쌀거같아서 좀 빨리하니까

ㅂㅈ방귀가 아니라 진짜 갑자기 뿡뿡 뿡 뿡 하는데 ㅋㅋㅋㅋㅋ

아 그땐 확깨는게 아니라 아 이년이 진짜 참는구나 하면서 더 흥분하면서 배에다가 사*했습니다

그리고 닦아주고 옆에 누워서 얘기해보니까 처음 학원왔을때부터 저를 좋아했다고

이렇게 자면 자기남자로 만드는것같다고..

근데 제생각엔 고딩중에 왜 집에서 사랑많이못받고 그런아이들이 정말 먹기 쉬운것같습니다

영화 은교보면 고등학생이 남자랑 왜 자냐면 외로워서 잔다는 대사를듣고 공감이 가더라고요..

아무튼 제가 처음 글을적어봐서 자꾸 이야기가 새는데요

한번하고 자는데 누가 자꾸 귀찮게 뽀뽀를 하더라고요 그래서 깨니까 막 위에 올라와서 키스를 하는데

자다 일어나서인지 ㅂㄱ가 돼서 최고 ㅂㄱ가 돼서 어깨를 푹 누르면서 상체를 세우니까 아무말없이 입으로 해주더라고요

그래서 제 ㅈㅈ 를 적시자마자 또 했습니다 삽입하고 뒤로 하자고 하는데 저는 허리를 활처럼 휘게하고 하는걸 좋아하는데

허리를 산처럼 구부리고 하더라고요 너무 깊어서 허리를 못구부리겠다고 해서 아예 눕혀서

삽입을 하다 정상위로 하고 사*을 하고

그렇게 1번 더하고 총 3번을 하고 11시쯤 나왔습니다.

근데 그쪽이 제 동네인데 자꾸 손잡고 팔짱끼고 하길래 안그래도 여자친구한테 몇번 걸린게 있어서

하지말라고 택시타고 가라고 하니까 티머니 다썼다고.. 걸어간다고.. 해서 그럼 가 걸어가 나 갈거야 하고 버스정류장에서

버스기달리는데 자꾸 안가고 서있어서 야 니가라고 하니까 네... 하면서 가더라고요

근데 몇일뒤에 아니나다를까 여자친구 친구가 모텔에서 나오는거 봐서 수습하느라 힘들었습니다..;;

걸린상태에서도 학원사람들과 술마시는 자리가 있으면 무조건 그 모텔가서 하고

그외에도 자기 심심하다고 연락오면 나가서 그냥 바로 모텔로 직행해서 하기도했습니다.

그리고 몇달뒤에 군인친구가 휴가나와서 먹으라고 주기도하고..

그냥 제친구보고 하라고 주다보니까 연락이 점점안오더라고요

작년인가 한번 연락해보니까 없는번호라고 뜨고 그렇게 연락이 끊겼습니다;;

처음적어봤는데 그냥 생각나는 대로 적었습니다.

고등학생이라 문제가 될까요? 그아이도 지금쯤 대학생이 됐겠죠? 요리사가 됐으려나

처음적어본 썰이라 두서없이 막 적었습니다 재미있게 읽어주세요...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