걍 인생 한탄 겸 잡담.ssul


미대입시로 재수+1년백수 했었다

고3땐 목표대학이 너무 무리했음 & 여친에 정신팔려서 날려먹고

재수생땐 목표로한 대학 붙었다 (서울소재 미대) 근데 안내켜서&집안형편애매해서 안갔다
집에는 그냥 떨어졌다고 뱉어버렸다. 열심히 사시고 자식 아끼는 부모님이었지만 
자식의 학업이나 진로에는 무지하셨던 분들이라
가능했던거 같다. 알아서 잘 해왔으니 잘 할거라 믿으셨었겠지

다음해는 그냥 알바좀 하다가 그냥 공부만 찔끔찔끔 했다
그러다 수능보기전에 그냥 군대로 도망감

군대갔다와서
1년조금 넘게 이것저것 그저 입에 풀칠할정도로 일하다가

올해부턴 백수.

사실 중학교때부터 진짜 하고싶은 꿈이 있었는데 집안에서 절대 반대해서
심한 좌절 이후에 마냥 "대학은. 가긴 가야겠지.?"
정도 생각으로 끄적거리면서 책만 읽으면서 책속에서 살았음
다시 하려고 해보기도 했는데. 그때 겪은 상처가 너무 컸는지
취미 이상 접근하게되면 무섭고 기분이 굉장히 이상해지더라.

하라는 공부는 남한테 뒤지지 않을 정도로 했었고 주변에서 다들 인정하는 착한 아들에
그 흔한 쌈박질 한번, 문제한번 일으킨적 없었고
두루두루 원만한 친구관계도 잘 유지하고있다

주변에선 내가 안타까운 놈이 되어버렸다.
성격좋고 공부도 곧 잘 해냈고 그랬는데 방구석 폐인이 되어 있으니.
굉장히 미스테리하게 바라보면서 그래도 뭔가 하고 있을거라고 믿는 모양이다
사실 그냥 게으르고 꿈도 없는 미련한 놈인데.

돌이켜 보면
살아오는 과정에
"꿈"이 없었던거 같다. 하라는것에 어느 정도씩만 해 왔지. 로봇마냥

그나마 이제야 "조금" 내 의지로 해보고 싶은게 생겼는데 
그냥 전문학교 과정으로 수능 없이 들어가 배울수 있는 과정도 있긴 하던데
그래도 다시 공부해서 대학 가는게 답이려나.

모르겠다. 답답하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